시흥시사회복지협의회 서브 페이지

반복메뉴 건너띄기

본문 바로가기

반복메뉴 다시가기

본문 바로가기

로고

슬로건

홈메뉴

글로벌 매뉴

통합검색

페이지경로

HOME 열린공간복지뉴스

페이지 제목

복지뉴스

내용

복지부‧행자부, 591개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 신설
  • 작성자 : 복지뉴스
  • 등록일 : 2016년06월02일15시23분38초
  • 조회수 : 784

복지부‧행자부, 591개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 신설

 

서울, 경기, 대구 등 17개 시도 모두 포함

 

33개 선도 지역에 이어 금년에 추가로 591개 읍면동 주민센터에 복지체감도 제고를 위한 맞춤형 복지팀이 설치된다.
 
보건복지부와 행정자치부는 선도 지역에 이어 추가로 읍면동에 맞춤형 복지팀이 선정되는 지역을 31일 발표했다. 200개 시군구 605개 읍면동이 신청했으며 지침에 부합하지 않는 읍면동을 제외한 591개 읍면동이 최종 선정됐다.
 
591개 읍면동에는 경기 118개소 서울 86개소 대구 55개소 강원 31개소 전남 25개소 등 17개 시도가 모두 포함됐다.
 
591개 중 458개 읍면동은 기본형복지허브 모델로 신청접수 위주의 기존 복지 외에 맞춤형 복지 업무를 담당할 팀을 신설한다. 133개 읍면동은 권역형모델의 중심동으로서 주변 일반동 291개까지 포함해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3월 복지허브화를 먼저 시작한 선도 지역까지 포함하면 금년에는 전체 읍면동의 27%에 해당하는 933개 지역의 주민이 찾아가는 상담, 맞춤형 통합 지원 등 복지허브 서비스를 받게 될 전망이다.
 
이번에 복지허브화 확산 지역으로 선정된 읍면동에는 사각지대에 처한 주민을 긴급히 도와줄 수 있는 예산뿐만 아니라, 민관협력 활성화를 위한 예산도 함께 지원될 예정이다.
 
또한, 읍면동의 맞춤형 복지 업무에 대해 지역별 컨설팅을 실시해 맞춤형 복지팀이 조기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표준 교재와 상세한 업무 매뉴얼을 제공해 신규 투입된 복지 인력들이 빠르게 전문성을 갖출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복지부행자부는 금년 933개소 읍면동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전국 3500여개 모든 읍면동의 지역 주민이 맞춤형 통합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어려운 이웃을 촘촘하게 찾아서 도와주고 사회공동체 전체가 상생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복지뉴스

  • <<<복지부, 하절기 무더위에 취약계층 보호대책 당부..